‘고되지 않은 산행은 즐거움이 따르지 않는다.’

2019. 8. 11. 13:09여행, 답사, 참관

위험한 높은 산을 오르는 즐거움에 비견될 만한 건 없을 것이다. 그러나 거기에서 즐거움을 찾을 수 있는 사람들에게만 허락된 그런 즐거움이다. 
- 마크 트웨인Mark Twain

 

극도의 난관에 도전하는 것은 건강한 희열과 정신적 고양을 추구하는 일이다. 이 희열과 고양은 등반의 성공 혹은 실패와 무관하며, 오직 위험한 싸움을 통해서만 얻어진다.
- 리카르도 카신Riccardo Cassin

 

등산이 선사하는 즐거움은 언제나 산을 오르는 험난한 과정을 거친 이후에야 얻는 것으로 여겨진다. 그러니 ‘고되지 않은 산행에 즐거움이 없다’는 말이 등산인들에게서 회자되는 것이겠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산을 오르는 고통이 산을 싫어하는 이유가 되는데, 어떤 사람들에게는 산이 주는 즐거움이 여기에 있다고 말하니 신기할 노릇이다. 왜 이럴 수 있을까?

이미지 출처: https://www.iflscience.com/brain/pursuit-happiness-why-some-pain-helps-us-feel-pleasure/

운동의 고통과 즐거움을 연결하는 잘 알려진 우리 신체의 현상이 ‘러너스 하이’runner’s high이다. 극심한 고통을 동반하는 운동, 가령 마라톤을 뛰고 있을 때 극도의 희열감을 느끼는 경험을 하게 된다고 한다. 바로 그런 경험을 모델로 해서 만들어진 개념이라 ‘러너스 하이’라 불린다. 우리 신체에는 자기 방어 기제 중 하나로 스트레스 상황을 견디도록 하는 생화학적 메커니즘이 존재한다. ‘러너스 하이’는 스트레스 방어 생화학 체계가 격렬한 운동 상황에서 작동하면서 생기는 현상이다.

그때 이야기되는 호르몬 물질이 엔돌핀endorphin이다. 엔돌핀은 유산소 상황보다는 비유산소 상황에서 높아진다고 알려져 있다. 숨이 찬 운동을 할 때 고통을 감소시키기 위해서 우리 몸에서 분비량이 높아지는 것이다. 

'러너스 하이'로 알려진 생화학 체계 뿐만 아니라 등산의 고통, 공포와 관련해서 작동하는 다양한 스트레스 방어 기제의 역할이 고통을 즐거움으로 변환시키는 생화학적 체계일 것이다.

그러나 이것만으로 등산의 즐거움이 모두 설명될 수는 없다. 해당 물질들로 유도된 심리 상태에서 사람들은 멋진 상상을 만들어 내면서 어떤 ‘체험’을 하기 때문이다. 내 경우에 그것은 자신이 비워지는 것으로 상상되었다. (참고: 적조암, '寂照'로 인도하는 곳)

함백산의 적조암에서의 '적조'(寂照) 경험 이후에 산 오르기의 즐거움을 생각하게 되었다. 그 이후로 열심히 등산을 다닌 것은 아니지만 그 이전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산행에 많이 나서게 되었다. ‘산은 바라보는 것이다’ 파에서 전향을 한 셈이다. 그 후에 내가 사는 지역의 산악회에도 발을 들이게 되었고, 아이들을 데리고 마니산에도 올랐다. 그리고는 산에 오르는 체험, 정상의 체험, 하산의 체험, 그 각각이 다르면서 그 나름의 가치와 즐거움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점차 알게 되었다.

그렇다, 산 오르기의 즐거움은 단지 험난한 경험이 선사하는 비움에만 있지 않다. 건강에 도움을 주고, 사람들과의 끈끈한 유대도 만들어 주고, ‘하산주’의 달콤함도 놓칠 수 없는 부분이다. 등산의 필수불가결한 성취의 서사, 정상의 조망 경험 등도 그 나름의 특별한 체험을 형성할 것이다. 그것들 모두가 고된 산행이 밑바탕이 되지만, 그 고통이 어떤 의미를 주는가, 그 의미를 해석하는 맥락에 따라 다양한 측면으로 나타난 예들이다. 

중력을 거스르는 산 오르기, 아무런 대가나 의미가 없어 보이기 때문에 거기에서 새로운 의미가 만들어진다.

이미지 출처: Soulstice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Soulstice.eu/posts/the-best-view-comes-after-the-hardest-climb/1969899203291505/

 

# 더 읽을거리

 

러너스 하이란 무엇인가 – Sciencetimes

달리기를 즐기다 보면 처음에는 숨이 차고 힘들다가도 사점(dead point)를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몸이 가뿐해진다. 더 나아가 시공간을 초월하고 박진감을 느끼며 희열감을 느껴 자신의 몸이 날아갈 것 같은 상태에 이르기도 한다. 짧게는 4분에서, 길게는 30분에 이르기도 하는 이 같은 상태가 바로 러너스 하이(runner’s high)다. 러너스 하이(runner’s high) 또는 러닝 하이(running high)라 불리는 상태는 일종의 감정 호

www.sciencetimes.co.kr

 

Exercise, pleasure and the brain

Understanding the biology of "runner's high"

www.psychologytoday.com

 

In Pursuit Of Happiness: Why Some Pain Helps Us Feel Pleasure

The idea that we can achieve happiness by maximising pleasure and minimising pain is both intuitive and popular. The truth is, however, very different. Ple

www.iflscience.com